언론보도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교육훈련센터 코로나19 대응 공공병원장 대상 [CEO포럼] 개최
첨부파일
담당자
교육개발평가팀
담당부서
공공보건의료교육훈련센터
등록일
2020-11-05
조회
240


□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은 11월 5일(목) 11시부터 JW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에서 전국의 지역거점공공병원장 30여명이 모인 가운데 “공공보건의료 선도기관으로서 지역거점공공병원 연계 협력 모색”을 주제로 [CEO포럼]을 개최하였다.


   이번 CEO포럼은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역할을 수행한 지역거점공공병원의 대응 사례와 국립중앙의료원이 운영하고 있는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의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임상연구 결과를 토대로 근거 기반의 대책을 수립하고 지역거점공공병원간 협력 체계를 모색하고자 마련되었다.


□ 주요 프로그램은 △코로나19 특성 및 장기화 대응 전략 △ 코로나19 시대 응급의료 안전망 구축 △ 코로나19 권역별 공동대응 협력체계 구축 방안 △ 중증환자 전담 간호인력 양성을 위한 협력방안에 대한 발표가 있었고, 이에 관한 공공병원장들의 종합토론이 이어졌다.


  먼저, 코로나19 특성에 따른 대응 전략을 발표한 방지환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센터장은 환자의 임상자료에 근거한 과학적 대응방안 수립이 무엇보다 시급함에 대해 역설하였다. 확진되기 전 무증상 상황에서 전파력이 높은 코로나19의 특성상 정부의 방역대책은 적시성을 놓치지 않아야 한다는 점과 노인 및 비만환자 등 고위험군에 대한 대책, 입퇴원 기준 등이 근거기반으로 전환되어야 함을 지적하였다. 


  코로나19 발생이 응급의료체계에 미친 영향과 대응에 대해 발표한 문성우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은 코로나19 확진환자의 응급실 방문에 따른 응급실 폐쇄와 재개가 되풀이 된 상황을 되돌아보며 응급실 내 격리 진료공간과 감염관리 체계 정비가 필요함을 지적하였다.


  [수도권 코로나19 공동대응 상황실장]을 겸하고 있는 주영수 국립중앙의료원 기조실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등 획일화된 통제적 방안은 효과 대비 사회적 비용이 크다는 점을 지적하고 집단발병 고위험 공간과 대상자들을 선별해 선제적 예방 대응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하였다.


  이어 유원섭 공공보건의료교육훈련센터장은 사망자 최소화를 위해 중환자 수용과 치료역량이 무엇보다 시급히 요구되는 상황에서 보건복지부와 함께 운영하고 있는‘중증환자 전담 간호사 양성을 위한 교육훈련’을 소개하며 연내 400명 이상의 중증환자 전담간호사의 교육훈련을 진행될 예정임을 밝혔다.


□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은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경험하며 공공병원 중심의 공중보건위기 대응력 향상이 절실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공공보건의료 체계 확충은 미흡한 실정”이라며 “국립중앙의료원은 중앙감염병병원으로서 고위험군 환자 발생을 억제하고 중환자 중심 치료 체계를 구축하기 위하여 지역거점공공병원과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 한편,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교육훈련센터는 국가 공공보건의료인력 양성 및 교육훈련의 중심기관으로, 공공보건교육 및 의료임상교육, 직무역량 강화교육, 온라인 교육을 연중 운영하고 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시나요?

관리부서 │ 커뮤니케이션실 연락처 │ 02-2260-7172